이투캐스트

e2cast.egloos.com

포토로그



승객 불편 최소화 위해 비즈니스 제트기까지 투입한다! 보도자료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대한항공, 11월 29일(목) 안개로 장시간 지연된 창사발 부산행 KE9816편 조기 운항을 위해 비즈니스 전세기로 교체 승무원 급파

- 비즈니스 제트기 투입은 승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일환… 승객들을 인근 호텔로 안내하는 등 최선의 노력 다해


대한항공이 11월 29일 (목) 기상 악화 등의 이유로 장시간 지연이 결정된 중국 창사발 부산행 KE9816편의 조속한 운항을 위해, 오늘 오전 10시 34분에 비즈니스 제트기를 긴급 투입해 운항승무원 2명을 급파했다.


오늘 오전 2시 25분 창사를 출발해 오전 6시 15분 도착 예정이었던 B737-800 기종의 KE9816편은 172명의 승객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갑작스런 안개로 이륙 불가 및 이에 따른 운항승무원 근무시간 초과에 따라 약 15시간 35분 지연이 결정됐다.


현재 창사공항에는 안개로 인해 대한항공을 비롯해 아시아나항공, 남방항공, 동방항공 등 모든 국제/국내선 항공편들이 운항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대한항공은 지연이 결정된 즉시 공항 인근 호텔을 긴급하게 섭외해 승객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또한 유관부서 회의를 소집해 승객들이 최대한 빠르게 한국으로 돌아올 수 있는 방안을 강구했으며, 이에 따라 비즈니스 제트기를 이용해 교체할 운항 승무원 급파를 전격 결정했다.


대한항공의 신속한 비즈니스 제트기 투입 결정으로 돌아오는 항공편의 출발 시간을 기존 예상시간보다 4시간, 타 항공사 대비 약 5~6시간 정도를 앞당겨 운항해 승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했다. 이에 따라 KE9816편은 창사 현지에서 오늘 오후 2시에 출발해, 부산공항에 오후 5시 40분경에 도착하게 된다.


이번에 투입된 비즈니스 제트기의 기종은 B737-700 기종으로 총 16석의 좌석이 장착되어 있으며, 한번에 1만km, 12시간 이상을 비행할 수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지난 2월에도 갑작스런 버드스트라이크로 장시간 지연이 결정된 난디발 인천행 항공편에 대해서도 승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조속한 운항을 하기 위해 비즈니스 제트기를 투입해 정비 부품과 정비사를 급파한 바 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h7u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59
64
30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