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캐스트

e2cast.egloos.com

포토로그



대학생 28% “길거리에서도 가벼운 입맞춤 정도는 OK!” 보도자료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길거리 키스 부러워” 男이 女 4배

- 대학생 62% “길거리 애정행각 봐도 그냥 지나간다”


대학생 5명 중 3명은 길거리 등 공공장소에서도 ‘가벼운 입맞춤’ 정도의 스킨쉽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www.albamon.com, 대표 김화수)이 ‘공공장소 애정행각’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먼저 ‘길거리, 공원 등 공공장소에서 키스하는 커플을 보게 된다면 드는 생각은?’이란 알바몬의 질문에 대하여는 불쾌하다 등의 부정적으로 생각된다는 질문이 약 절반을 조금 넘었다. 가장 많은 36.0%의 대학생은 ‘둘만 있을 때 하지, 한심하다’고 답했으며 ‘짜증나고 불쾌하다’는 반응은 16.6%, ‘말세’라는 응답도 2.2%를 차지하는 등 부정적으로 생각된다는 답변이 전체 응답자의 약 55%에 달했다. 반면 ‘부럽다(12.3%)’, ‘예뻐 보인다(5.5%)’ 등 긍정적으로 바라본다는 응답은 부정적인 시선의 약 3분의 1에 불과했다. 오히려 이보다 많은 23.3%의 대학생은 ‘본인들의 자유이며 신경 쓰지 않는다’고 답했다.


응답군별로 살펴보면 여학생의 경우 ‘한심하다’는 반응이 45.6%로 절대적으로 우세해 남학생(24.8%)보다 약 21%P가 더 높았다. 반면 남학생은 20.9%가 ‘길거리 키스가 부럽다’고 말해 여학생 응답(4.8%)의 약 4배로 나타나 웃음을 자아냈다. 또 길거리 키스는 ‘본인의 자유라며 신경쓰지 않는다’는 응답은 애인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30.0%)들이 그렇지 않은 응답자(15.7%)에 비해 약 2배 가량 높아 입장차이를 보였다.


하지만 이런 부정적인 인식에도 불구, 막상 이들에 대한 반응은 ‘상관하지 않고 가던 길 간다’가 62.3%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2위는 ‘눈살을 찌푸리고 흉을 본다’가 21.1%의 응답을 얻었다. 그 외 ‘정도가 심하면 당사자들에게 주의를 준다(5.7%)’, ‘정도가 심하면 역무원, 경찰 등 관계 괴관에 신고한다(3.4%)’, ‘지켜본다(3.4%)’, ‘사진을 찍어 카톡 전송, 페이스북 등 SNS에 올린다(2.2%)’ 등의 응답이 조사됐다.


한편 대학생들 스스로는 길거리 등 공공장소에서 허용할 수 있는 스킨십의 한계를 주로 ‘손 잡기’, ‘가벼운 입맞춤’ 정도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즉 ‘애인이 있다고 가정했을 때 공공장소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스킨십은 어디까지인가’란 질문에 ‘손을 잡는 정도(27.9%)’와 ‘가벼운 입맞춤(27.5%)’이 박빙의 차이로 1, 2위를 다퉜다. 이어 ‘포옹(20.0%)’, ‘팔짱 끼기(15.6%)’가 15% 이상의 응답을 얻으며 뒤따랐다. 그 외에는 ‘그 어떤 스킨십도 하지 않는다(4.9%)’, ‘상대방의 신체를 만지작거리는 정도(3.2%)’, ‘진한 키스 그 이상(1.0%)’이 순서대로 응답됐다.


Source of news : http://gt7.kr/h3i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010
76
297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