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캐스트

e2cast.egloos.com

포토로그



국내 최초 ‘세븐브로이’ 캔맥주 출시! 보도자료

“국내 기업 첫 프리미엄 맥주 탄생으로 시장 판도 변화 전망”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국내 기업 최초 에일(Ale) 계열 맥주인 ‘세븐브로이 IPA’ 4일부터 판매 시작

■ 세븐브로이는 중소형으로는 최초, 하이트진로∙OB에 이은 세 번째 맥주기업

…작년 12월부터 생맥주로 이태원∙홍대 등서 마니아층 형성, 이번 첫 캔맥주 출시

■ 강원도 횡성 천연암반수 및 독일산 최고급 홉과 맥아 사용한 깊은 향 특징

■ 중소 맥주기업의 시장안착 및 판로확대 위해 내년 홈플러스 전점포로 확대


19세기 영국 제국주의 시대에 만들어져 일명 ‘황제의 맥주’로 불리는 인디아 페일 에일(IPA:India Pale Ale) 맥주가 드디어 국내 기업의 손으로 탄생했다.


홈플러스는(회장 이승한)는 국내 최초의 중소형 맥주 기업인 세븐브로이(www.sevenbrau.com, 김강삼 대표)와 손잡고 ‘세븐브로이IPA’를 캔맥주 형태로 홈플러스 수도권 30개 매장에서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세븐브로이는 지난 2011년 10월에 맥주 제조 일반면허 1호를 획득, 1933년 현재의 하이트진로, OB맥주가 설립된 이래 77년 만에 탄생한 맥주회사이자 국내 최초의 중소형 맥주 기업이다. 대표적 청정지역인 강원도 횡성의 천연암반수에 독일산 최고급 홉과 맥아만을 사용해 프리미엄 맥주를 생산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부터 이태원, 강남, 홍대 등 서울 대표 상권에 생맥주 형태로 판매가 시작된 이후, 입소문을 타고 ‘세븐브로이IPA’ 매니아층을 형성해왔다.


이번에 캔맥주로는 처음 출시되는 ‘세븐브로이IPA’는 그 동안 국내에선 맛보기 힘들었던 상면발효 방식의 에일(Ale) 계열 맥주다. 다량의 홉과 맥아를 사용해 크림처럼 부드러운 거품과 특유의 과일향을 머금고 있으며, 달콤하면서도 쌉쌀한 맛이 잘 어우러져 목안에서 깊은 여운을 남기는 묵직함이 특징이다. 알코올 도수는 5.5%로 일반 라거 맥주에 비해 높은 편이다.


IPA맥주는 현재 영미권을 중심으로 중소형 맥주 회사들에 의해 다양한 재료를 활용한 수제 공법으로 주로 생산되고 있으며 매우 고급 맥주로 인식되어 있다. 이러한 IPA맥주를 선보이는 것은 국내 기업으로는 세븐브로이가 최초로서, 현재 수입 맥주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프리미엄 맥주시장의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세븐브로이 IPA’ 캔맥주의 가격은 2600원(355ml, 할인점 기준)이다. 홈플러스 영등포점, 월드컵점, 잠실점, 목동점 등 30개 수도권 지역 점포에 우선 출시되고, 올 연말까지 50개 홈플러스 점포, 내년까지 홈플러스 전 점포 및 편의점 등으로 확대 유통될 예정이다. (10월 4일 출시 홈플러스 점포명 : 간석, 강동, 고양터미널, 구월, 금천, 김포, 동수원, 면목, 목동, 방학, 병점, 시흥, 신도림, 안산, 야탑, 영등포, 월곡, 월드컵, 의정부, 일산, 잠실, 중계, 중동, 킨텍스, 부천소사, 분당오리, 신내, 평촌, 화성동탄, 화성향남)


세븐브로이 김강삼 대표는 “세븐브로이는 수입 맥주 브랜드들과 맛과 품질로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우리 맥주를 만들어보겠다는 자부심과 열정으로 빚어낸 명품 맥주이다”라며 “세븐브로이가 라거 일색이었던 국내 맥주 시장의 다양화와 맥주 문화 저변 확대에 노력해가겠다”고 밝혔다.


홈플러스 김홍석 주류파트장은 “대중소 동반성장 차원에서 국내 최초의 중소 맥주기업인 세븐브로이의 시장 안착 및 판로 확대를 지원하고, 국내 소비자들이 더욱 다양한 맥주를 합리적인 가격에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홈플러스와 세븐브로이는 캔맥주의 서울 지역 출시를 기점으로 다양한 소비자 대상 프로모션 및 마케팅 활동에 주력해 브랜드 알리기에 적극 나서는 한편, 최근 수입 맥주 브랜드들이 앞다퉈 진출한 국내 프리미엄 맥주 시장에서도 맛과 품질로 확고한 입지를 다져 세븐브로이를 국내 대표 명품 맥주로 키워나갈 방침이다.


Source of news : http://gt7.kr/ghr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39
70
2970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