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캐스트

e2cast.egloos.com

포토로그



2012 유로바이크 통해 신개념 전기자전거 글로벌 론칭 보도자료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세계 최대의 자전거 박람회 통해 제품 공식 공개

- 자동차 기술 도입한 혁신적인 기술과 감각적 디자인으로 현지 호평 잇따라


첨단 자동차 기술로 완성한 신개념 전기자전거(E-bike)가 세계 최대의 자전거 박람회인 유로바이크에서 첫 선을 보인다.


한라그룹의 만도(대표 신사현)와 마이스터(대표 박윤수)는 독일 프리드리히샤펜에서 열리는 유로바이크 2012(Euro bike 2012)에서 자동차 첨단 기술이 들어간 무체인 전기자전거 ‘만도 풋루스(Mando Footloose)’를 공식 론칭 한다고 30일 밝혔다.


8월 29일부터 9월 1일까지 4일간 진행될 이번 전시회에서는 신제품 전시와 시승행사는 물론 바이크 패션쇼, 프레스 컨퍼런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번 전시회는 만도-마이스터를 비롯해 푸조, 벤츠, 보쉬 등 자동차 관련 기업들이 전기 자전거 관련 선진 기술과 제품을 대거 선보이고 있어 최근 자동차 메이커들의 전기자전거에 대한 관심을 실감케 했다.


또한 만도-마이스터는 프레스 컨퍼런스 개최를 통해 현지 방문객과 바이어, 기자들을 대상으로 만도 풋루스를 공식적으로 처음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다. 행사에는 만도 풋루스의 유통을 담당하게 될 마이스터의 박윤수 대표이사를 비롯해 김주신 만도부사장, 제품 디자인을 담당한 마크 샌더슨 등이 함께 했다.


‘스트라이다’의 디자인으로도 유명한 자전거 디자이너 마크 샌더슨은 “만도 풋루스는 전체적으로 깔끔한 유선형의 외관에 불필요한 부가 요소를 제거하여 주행에 방해가 되는 부분을 최소화 시킨 인간지향적 디자인이다. 또한 체인이 생략되어 미래적인 느낌도 든다.”며 “기존 자전거의 틀을 과감하게 탈피한 신개념 이동수단의 공개석상에 함께할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전시회를 통해 만도 풋루스의 첫 시승(Test-Riding)에 참가한 현지 방문객과 해외 바이어들은 “언덕이든 평지든 별도의 힘을 들이지 않아도 주행이 가능하고, 변속을 자동으로 조절해 주기 때문에 사용자는 변속 조절의 부담감에서 벗어나 편안하게 달릴 수 있다.”며 독창적 디자인과 기술력은 물론 교통 혼잡과 좁은 주차공간을 극복할 수 있는 ‘도심형 이동수단’으로써 제품을 호평했다.


박윤수 마이스터 대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전거 박람회이자 전세계 자전거인들의 축제인 유로바이크를 통해 ‘만도 풋루스’를 공식적으로 소개할 수 있는 자리를 갖게 되어 영광”이라며 “전시회를 통해 보여준 업계 관계자, 현지 언론 등의 관심을 밑거름 삼아 국내 론칭에도 만전을 기할것.”이라고 말했다.


‘만도 풋루스’는 자동차 부품 기업 만도의 연구개발을 통해 탄생한 ‘신개념 개인 이동수단’으로 자동차 기술이 들어간 이중권선모터, ECU, 알터네이터, CAN 통신 등이 사용되었다. 또한 시리즈 하이브리드 시스템(Series Hybrid System)을 통해 페달과 바퀴를 연결하는 체인 없이도 주행이 가능하며, 페달 주행 시 자가발전을 통해 주행과 동시에 충전도 할 수 있다


한편, 유로바이크는 미국 '인터바이크'와 대만 '타이페이 사이클'과 함께 세계 3대 자전거 전시회 중 하나로 가장 큰 규모로 열린다. 지난해 행사에는 세계 100여 개국 4만여 업계 관계자와 2만 명 이상의 일반 관람객, 1,800명이 넘는 기자들이 찾았으며, 전 세계 1,180곳의 참여 업체들이 성황리에 전시를 마친 바 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g46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08
38
301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