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캐스트

e2cast.egloos.com

포토로그



헐리우드 영화 속 국산 ‘차배우’ 현대, 기아차 보도자료

2012년에는 광고로 해외 시장서 호평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헐리우드 스크린을 메우는 것은 비단 영화배우만이 아니다. 그간 헐리우드 영화 속에서 조연으로 때로는 비중있는 주역으로 역할을 톡톡히 한 국산 ‘차배우’들도 엄연히 존재한다. 중고차 전문 사이트 카피알(http://carpr.co.kr)이 소개하는 2000년대 초반부터 최근까지 헐리우드 영화에 출연, 이슈를 낳았던 국산 차배우들을 만나보자.


■ 국산 ‘차배우’의 첫 데뷔는...


외국 영화에서 국산차의 첫 데뷔는 1996년도 홍콩영화 ‘폴리스 스토리4’에 나왔던 현대차의 미니버스 그레이스였다. 뒤이어 2003년 개봉작 <분노의 질주2>에는 현대차 티뷰론이 등장했다. 2004년 상영된 영화 ‘무간도’에서는 현대차 ‘소나타’와 ‘엘란트라’가 스크린을 스쳤다. 이 때까지 국산 차배우는 그저 스크린을 스쳐가는 조역에 불과했다.


헐리우드 영화속에서 국산 차가 재조명되기 시작한 것은 2004년 8월 개봉작 영화 ‘본 슈프리머시’에서부터다. 초반부 추격신에서 등장한 은색 EF소나타는 자동차 후면부의 ‘SONATA’라는 로고가 장시간 노출되며 눈길을 끌었다. 또한, ‘저 놈이라고, 현대차’라는 제이슨 본의 대사로도 언급돼 한국 관객들의 귀를 놀라게 했다. 주목할 사실은 ‘본 슈프리머시’와 별도로 PPL(영화속 상품광고) 계약없이 현대차 EF소나타가 5분에 걸쳐 등장, 한 푼의 광고비도 지불하지 않고 광고 효과를 톡톡히 봤다는 것이다. 카피알 관계자는 이에 대해 “2004년을 기점으로 국산 자동차의 위상이 달라졌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 헐리우드 영화 최고 다작 ‘차배우’ EF 소나타


그간 국산차의 헐리우드 영화 등장 사례를 보면, 단연 현대차 EF 소나타가 눈에 띈다. ‘본 슈프리머시’에 이어, 2005년 개봉된 톰크루즈 주연의 영화 ‘우주전쟁’ 에도 뉴 EF소나타가 눈길을 끌었고, 2008년 국내 스크린에 등장한 ‘허트로커’에도 어김없이 EF소나타가 등장했다. NF소나타, YF소나타의 큰 형님 격인 EF 소나타는 헐리우드에 가장 많이 등장한 ‘차배우’인 셈이다. EF소나타는 현재 중고차 200~300만원 대에 거래되는 추억의 차이지만, 막내 동생 격인 YF 소나타는 2012년식 YF 소나타 Y20 Prime 차량 기준 1700~2500만원의 가격대를 형성, 인기매물로 활발하게 거래되며, EF 소나타의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2007~2011년 상영된 트랜스포머 시리즈에는 엔트리카로 선호되는 한국지엠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와 ‘범블비’로 유명세를 탄 쉐보레 카마로 차량이 단골 배우로 등장했다. 카마로 차량은 영화 속 로봇 범블비의 전신으로 등장해 현재까지도 ‘범블비’라는 애칭으로 불리운다. 지난 6월 신형 모델로 출시된 쉐보레 카마로 차량은 디자인과 기능성을 업그레이드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 헐리우드 영화 속 가장 주목받은 국산차는..


헐리우드 영화 속 가장 임팩트 있는 장면을 연출한 차량은 단연 2010년 상영, 큰 이슈를 낳았던 영화 ‘인셉션’의 제네시스이다. ‘인셉션’에서 현대차 제네시스는 역대 헐리우드 출연 차배우 중 가장 비중있는 역할을 맡았다. 극중 비가 쏟아지는 꿈속의 도시로 들어간 톰 코브역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태우고, 달려오는 기차와 충돌하는 장면에 등장해 깊은 인상을 남긴 것. 이 장면에서 벨벳레드 컬러의 제네시스는 기차와 충돌한 뒤에도 역동적인 추격전을 연출하며 명연기를 보였다.


제네시스는 현대차의 프리미엄 세단으로 미국 충돌테스트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받은 것은 물론, 국내에서도 현재 가장 핫한 인기 세단으로 자리잡고 있다. 제네시스는 2012년식 BH380 럭셔리 차량 기준으로 신차가는 4,250 ~ 5,270만원 선이며, 제네시스 중고차는 2011년식 BH380 럭셔리 차량 기준 3,790만원 ~ 3,900만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올해는 국산차의 해외 스크린 활동은 뜸해보인다. 대신 올 3월에는 전 세계 1억 명이 시청하는 세계 최대의 스포츠 중 하나인 美 NFL 결승전 슈퍼볼에 현대와 기아차의 광고가 이슈를 낳았다. 현대차 벨로스터 터보 광고는 치타와 벨로스터가 경주를 한다는 내용으로 USA 투데이가 미국 슈퍼볼 경기 방송에 집행된 55개 광고를 대상으로 선호도를 평가한 결과 전체 중 7위, 자동차 광고로는 2위에 선정됐다. 기아차의 K5(현지명 옵티마) 광고도 전체 12위를 차지했으며, 신형 제네시스 쿠페의 광고도 15위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카피알 관계자는 “제네시스 중고차는 경차보다 높은 잔존가치를 보일 정도로 인기 차량으로, 무난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다양한 연령대의 지지를 얻고 있다”면서 “국내에서 폭스바겐 골프나 혼다 시빅 같은 차량이 엔트리카로 선호되듯이 국산차가 해외에서 1순위 엔트리카로 자리잡을 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fr7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10
76
297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