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캐스트

e2cast.egloos.com

포토로그



“게임하듯 재미있게 다음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본다” 보도자료

제주 다음스페이스에 ‘타임라인관’ 오픈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제주 본사 사옥에 디지털 체험 전시관 ‘타임라인관’ 오픈

- 바오밥 나무 형상화한 기둥 중심으로 서피스2, 위핏, 태블릿 PC 등 첨단 IT 기기 즐비

- 다음의 다양한 이야기를 체험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입체적 재미


다음커뮤니케이션은 제주 다음스페이스에 다음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디지털 체험 전시관 ‘타임라인관’을 오픈했다고 23일 밝혔다.


타임라인관은 다음의 지난 17년을 돌아보고, 다음의 비전과 미션, 브랜드 철학,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등을 체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다. 다음이 국내 최초로 이메일, 온라인 커뮤니티 서비스 등을 선보여온 선도 기업인만큼 타임라인관은 대한민국 인터넷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기념관이기도 하다.


타임라인관에 들어서면 이색 조형물이 가장 먼저 시선을 끈다. 푸른 들판에 뿌리를 내리고 무성하게 뻗어나가는 바오밥 나무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된 타임라인관의 상징이다. 정 중앙에 자리잡은 조형물의 굵은 기둥과 수많은 가지들은 다음이 만들어온 다양한 이야기와 앞으로 그려나갈 무한한 미래를 의미한다.


대한민국 대표 IT 기업의 아카이브인만큼 원형의 타임라인관 곳곳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2, 위핏 등 첨단 IT 기기들이 빛을 발한다. 우선, 서피스2 디지털 화면 위에 보이는 다양한 콘텐츠들을 터치 또는 드래그하면 다음의 역사를 비롯, 사회공헌 등 다음이 펼쳐온 수많은 활동 내역을 볼 수 있다.


특히 디지털 화면 위의 사진을 드래그해서 맞은편에 설치된 스크린으로 던지면 해당 사진과 관련된 영상이 스크린에 상영되는 등 사용자의 동작을 인식해 영화처럼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타임라인관 한 켠에 위치한 위핏 발란스 보드 위에 올라서면 숫자로 재미있게 풀어낸 다음의 서비스 및 사회공헌 현황, 제주 이전 프로젝트 과정 등을 전면 스크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 기기와 인체의 상호작용으로 완성한 화면은 색다른 즐거움을 느끼게 한다.


이 외에도 타임라인관에 설치된 여러 대의 태블릿 PC를 이용해 다음의 철학과 실천 내용을 담은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볼 수 있다.


다음커뮤니케이션 배성준 브랜드마케팅팀장은 “타임라인관은 다음 임직원뿐 아니라 다음스페이스를 방문하는 모든 사람들이 다음의 지난 발자취와 브랜드 철학, 비전 등을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는 공간”이라며 “일방적으로 다음의 이야기를 보여주기보다 이용자들이 직접 선택하고 움직이면서 입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구현한 공간으로 제주의 새로운 명소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Source of news : http://gt7.kr/fn4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315
74
296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