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캐스트

e2cast.egloos.com

포토로그



현대ㆍ기아차, ‘유로 2012’ 후원으로 브랜드 인지도 급상승 보도자료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유로 2012’ 성공 후원…다양한 고객 참여 행사로 브랜드 인지도 급상승

- 2008년 슈퍼볼 광고 이어 과감한 스포츠 마케팅으로 유럽 시장 위기 적극 돌파

- 매 경기 평균 관람객 수 4만5천 명, 주요국 경기당 시청자 수 2천만 명 넘어

- 현대ᆞ기아차 다양한 축구 마케팅으로 글로벌 자동차 업체로서의 위상 강화


‘유로 2012’ 대회를 성공적으로 후원한 현대ㆍ기아차의 유럽 공략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현대ㆍ기아차(회장 정몽구)는 1일(현지시간) 종료된 ‘유로 2012’ 축구 대회의 공식 후원사 자격으로 진행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유럽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얻으며 현지 브랜드 이미지 향상에 큰 성공을 거뒀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 현대ᆞ기아차는 ▲각종 광고 및 경기장 내 A보드를 통한 브랜드 노출 효과 극대화 ▲유럽 전역에서의 대규모 길거리 응원전을 통한 신차 홍보 및 브랜드 인지도 상승 ▲온ᆞ오프라인을 통한 다양한 고객 참여 이벤트 등을 통해 유럽 소비자들에게 현대ᆞ기아차의 달라진 위상을 실감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매 경기의 평균 관람객 수가 4만5천 명에 달하고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주요 국가에서는 경기당 시청자 수가 2천만 명에 이르는 등 역대 최대의 브랜드 노출 효과를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ᆞ기아차는 이번 ‘유로 2012’ 대회에 대한 성공적인 마케팅을 계기로 최근 메이저 업체들이 모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는 등 급속하게 얼어붙고 있는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또 한번의 도약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회 개최국인 폴란드, 우크라이나가 속한 동유럽 국가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크게 향상시킴으로써 신흥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이들 지역의 향후 판매 확대에도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현대ㆍ기아차 관계자는 “전세계 축구 팬들의 대축제인 ‘유로 2012’ 대회를 성공적으로 후원함으로써 유럽 시장을 선도하는 리딩 브랜드로 당당히 발돋움하게 됐다”며 “2008년 미국 금융 위기 당시 슈퍼볼 광고를 통해 위기를 정면 돌파했듯이 이번에도 성공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유럽 시장의 위기를 정면 돌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대규모 길거리 응원전 개최…유럽 전역에 신개념 응원 문화 전파


현대ᆞ기아차는 축구팬들이 함께 모여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대규모 응원의 장을 유럽 전역에 마련해 유럽 지역에 공장을 둔 현지 업체로서 브랜드 친밀도를 크게 높일 수 있었다.


먼저 현대차는 독일 베를린, 프랑스 파리, 스페인 마드리드 등 6개국 9개 주요 도시에서 ‘현대 팬 파크(Hyundai Fan Park)’라는 이름으로 길거리 응원전을 개최, 약 440만 명의 관중이 모여 큰 성황을 이뤘다.


특히 결승 진출국인 스페인 마드리드의 팬 파크에는 60만 명의 관중이, 이탈리아 토리노에는 15만 명의 관중이 모여 현대차가 마련한 축제의 공간 안에서 자국팀의 승리를 기원했다.


기아차 또한 러시아, 폴란드, 우크라이나 등 7개국 주요 도시에서 ‘기아 팬 페스트(Kia Fan Fest)’라는 이름으로 대규모 응원전을 마련했으며, 특히 개최국 폴란드에서는 100여 개의 소도시에서도 응원전을 함께 진행해 폴란드 축구팬들의 뜨거운 참여를 이끌어냈다.


현대ᆞ기아차는 대규모 관객이 운집한 응원 현장에 신형 i30, 신형 씨드 등 최근 선보인 주요 신차와 쏘나타 하이브리드, K5 하이브리드 등의 친환경차를 함께 전시해 현대ᆞ기아차의 우수한 품질과 기술력을 관람객들에게 널리 알렸다.



▣ 현대차, 스페인 카시야스 효과 톡톡 / 기아차, 덥스텝 콘테스트 결선 16만 명 운집


현대차는 대회 기간 동안 ‘현대 프리딕터(Hyundai Predictor)’라는 온라인 게임을 운영하고, 팬들에게 대회 우승국 및 경기 결과를 예측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현대 프리딕터’는 이번 대회의 공식 예측 게임으로서, 현대차는 예측 결과에 따른 게임 참가자들의 점수를 바탕으로 ‘팀 현대’ 사인 유니폼을 포함한 다양한 경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케르 카시야스(스페인), 루카스 포돌스키(독일), 카림 벤제마(프랑스) 등 ‘유로 2012’ 본선에 진출한 주요 5개 국가의 인기 선수 5명을 홍보대사 ‘팀 현대’로 선정하고 다양한 현지 마케팅을 진행했다.


특히 현대차는 ‘팀 현대’ 선수인 스페인 국가대표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가 속해 있는 스페인 팀이 결승전까지 진출하고, 카시야스 선수의 개인 페이스북에 현대차의 브랜드가 노출돼 있어 글로벌 홍보효과를 톡톡히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최신 유행하는 덥스텝 댄스와 축구를 접목해 개인 및 팀 별로 안무영상을 만들어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응모하는 온라인 참여형 이벤트 ‘기아 덥스텝 콘테스트(Kia Dubstep Contest)’를 진행했다.


이 행사는 유튜브에 올라온 대회 관련 영상의 조회수가 650만 회를 넘어설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으며, 6월 8일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린 결선 대회에는 총 16만 여명의 관중이 운집하고 우승자에게는 모닝(현지명 피칸토) 1대를 지급해 최고의 흥행 효과를 거뒀다.



▣ 사회공헌과 연계한 이벤트로 전세계 고객들에게 뜨거운 호응 얻어


이번 대회에서 현대ᆞ기아차는 다양한 고객 참여 이벤트를 사회공헌활동과 함께 연계해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현대차는 ‘팀 현대’ 선수들 및 팬들이 자국팀 우승시의 다양한 실천 공약을 제시하는 ‘우승 공약 릴레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페이스북을 통해 모인 각 공약별로 1유로씩을 적립해 총 25만 유로가 적립되면 전액을 유럽 유소년 축구 발전을 위해 기부할 계획이다.


한편 기아차는 ‘기아 오피셜 매치볼 캐리어(Kia Official Match Ball Carrier)’프로그램을 통해 본선 경기부터 결승 경기까지 매 시합마다 공식 시합구를 전달하는 어린이 31명을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15개국에서 선발했다.


기아차는 난치병 어린이 지원 재단인 ‘Make a Wish’와 연계해 난치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 6명을 같이 선발함으로써 병마에 지친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선사했다.


이 밖에도 현대ᆞ기아차는 ▲고객들에게 시승기회 및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는 로드쇼를 비롯해 ▲온라인 이벤트를 통해 선정된 각국의 우승 슬로건을 16개 대표팀 버스에 부착한 현대차의 ‘승리 기원 표어 공모’ ▲전세계 3천8백 여개 팀 2만3천 명이 참가한 아마추어 축구대회인 기아차의 ‘기아 챔프’ 등 고객이 직접 참여하며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 고객들에게 커다란 즐거움을 선사했다.


한편 현대차가 ‘유로 2000’ 대회부터 자동차 부문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기 시작한 후 ‘유로 2008’ 대회부터는 현대ㆍ기아차가 공동으로 후원하고 있으며, 현대ㆍ기아차는 다음 대회인 ‘유로 2016’까지 후원을 진행해 글로벌 자동차 업체로서의 위상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현대ᆞ기아차는 국제축구연맹(FIFA)과의 장기 후원 계약을 통해 2014년 개최되는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공식 후원사로 활동함으로써 신흥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중남미 시장 공략을 강화하는 한편, 전세계 최고 인기 스포츠인 축구를 통해 고객과 적극 소통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Source of news : http://gt7.kr/exs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311
72
296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