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캐스트

e2cast.egloos.com

포토로그



직장 내 컨닝 1위는? 보도자료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가장 빈번하게 일어나는 직장 내 컨닝은 무엇이 있을까?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 대표 강석린)가 직장인 514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컨닝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45.7%가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를 본인의 이름으로 제출하는 것’을 가장 흔히 일어나는 직장 내 컨닝으로 꼽았다.


이어 ‘공동의견을 본인의 이름으로 제출하는 것’ 27.4%, ‘다른 사람이 만든 서식이나 내용을 본인이 사용하는 것’ 17.1%, ‘승진 시험 등에서 정답을 컨닝하는 것’ 6.8% 순이었다. 기타의견으로 ‘미리 평가기준을 듣고 기준에 맞추는 것’, ‘업무를 유리하게 만들어 제출’ 등이 있었다.


또한 전체의 19.1%는 직장에서 컨닝을 한 경험이 있었으며 반대로 컨닝을 당해본 경험도 51.8%였다. 컨닝을 한 사람은 ‘상사’(58.6%), ‘동료’(36.5%)가 주를 이뤘으며 ‘부하’(4.9%)도 있었다.


컨닝을 당했을 때 대처법으로는 ‘그냥 넘어갔다’는 의견이 38.7%로 가장 많았다. ‘정황상 내 의견을 피력할 수 없었다’ 31.6%, ‘공식적인 대응은 못하고 사적인 자리에서만 언급했다’ 21.4% 순으로 비교적 소극적인 태도가 많았으며 ‘적극적으로 잘못된 것을 알리고 상황을 바로잡았다’는 의견은 6.4%에 그쳤다.


Source of news : http://gt7.kr/ekj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17
51
30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