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캐스트

e2cast.egloos.com

포토로그



구직자들이 포기할 수 없는 조건은? 연봉 보도자료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대졸 구직자와 졸업예정자들이 취업하기를 희망하는 기업의 최소 스펙은 연봉 2,396만원에 주5일 근무 및 4대 보험, 연·월차 사용 등의 복리후생 제도를 갖췄으며,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 잘 알려진 보수·진보적 성향을 모두 지닌 매출액 상위 1000대 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career.co.kr 대표 강석인)가 4년제 대졸 구직자 및 졸업예정자 50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바에 따르면, 입사지원서를 낼 때 해당기업이 최소한 어느 정도의 기본조건을 갖춰야 한다는 기준을 갖고 있는가?라는 물음에 응답자의 80.4%가 그렇다고 답했다.


만약 입사희망 기업에 대한 눈높이를 현재보다 낮춘다면 가장 포기할 수 없는 항목은 무엇인가를 묻는 질문에는 68.6%가 연봉수준을 꼽았다.


주로 눈여겨 보는 조건(복수응답)은 연봉수준(68.6%), 복리후생(64.4%), 회사위치·거리(54.5%), 기업인지도(31.0%), 매출규모(30.2%), 기업문화(28.3%) 순이었으며, 이외에도 임직원수(21.6%)와 상장여부(14.7%) 등을 보고 있었다.


희망 연봉수준은 2,396만원으로 집계됐고 2천 5백 이상~3천 만원 미만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최소 포함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복리후생제도(복수응답)는 주5일 근무제(78.4%), 4대 보험(72.0%), 연·월차 사용(66.3%), 야근·특근수당 지급(52.3%) 순으로 나타났으며, 구내식당 운영(43.7%), 경조금 지급(37.3%), 자녀학자금 지원(36.4%), 의료비 지원(35.1%), 장기근속자 포상(34.9%), 교육비 지원(33.2%)이 뒤를 이었다.


기업인지도의 경우 일반인들은 모를지라도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 잘 알려진 기업이어야 한다는 응답자가 36.6%로 많았고, 기업인지도는 신경 쓰지 않는다는 33.4%였다. 이름만 들으면 누구나 다 아는 기업은 21.6%였으며 인지도가 낮아서 대부분 잘 모르는 기업은 8.4%에 그쳤다.


또한 46.4%는 보수·진보적 성향을 모두 갖춘 기업문화를 원했으며 진보적(수평적)인 기업문화 33.4%, 기업문화는 신경 쓰지 않는다 14.7%, 보수적(수직적)인 기업문화는 5.4%였다.


회사 위치에 대해서는 교통편만 좋으면 위치는 관계없다는 의견이 57.2%로 높았고, 집에서 가까우면 위치는 관계없다(51.1%)는 대답도 상당수를 차지했다.


매출규모는 매출액 상위 1000대 기업이라는 응답이 31.2%로 많았다. 이어 매출규모는 신경 쓰지 않는다(29.5%),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17.4%),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11.3%) 순이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b5d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17
51
30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