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캐스트

e2cast.egloos.com

포토로그



홈플러스, 세상을 바꾸는 따뜻한 경영 운동 전개 보도자료

100명 어린 생명 살리기, 1000명 불우 어린이 돕기 위해 200여 개 협력회사와 함께 매출액 2% 기부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저소득층 사회문제 해소 위한 민간 기업의 공유가치창출(CSV) 프로그램

- 고객∙협력사∙임직원∙NGO 함께 하는 세계 최초 풀뿌리 연합사회공헌 모델

- 100명의 백혈병소아암 어린이 수술, 1000명의 위탁가정 불우 어린이 지원

- 실질적인 서민생활 돕기 위해 5주간 사상최대 물가잡기 행사도 함께 전개


홈플러스(회장 이승한)는 올해 경영방침인 세상을 바꾸는 따뜻한 경영의 일환으로 고객, 협력회사, 임직원, 정부, NGO, 의료기관 등과 연합해 100명의 어린 생명을 살리고 1000명의 불우 어린이를 돕는 대대적인 사회공헌운동을 전개한다.


■ 저소득층 사회 문제 해소 위한 민간 기업의 공유가치창출(CSV) 프로그램 마련

홈플러스는 최근 중산층 감소, 사회양극화 심화, 경기침체, 물가상승, 실업률 증가 등으로 저소득층의 경제적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고 있지만 여전히 국가 복지정책의 사각지대가 존재해, 그 어느 때보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중요해졌다고 보고 저소득층 문제 해소를 위한 민간 기업의 공유가치창출(CSV·Creating Shared Value)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승한 회장은 신자유주의는 우리에게 성장의 열매를 가져다 주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도덕적 해이와 특히 금융부문의 방만한 경영으로 인하여 아시아와 미국의 금융위기에 이어 유로존의 금융위기와 경기침체가 초래되었고, 결과적으로 양극화가 더욱 심화되었다며 이제는 성장과 더불어 사회적 역할을 다하는 새로운 기업 생태계(New Eco Circle of Business)가 필요한 시대이며, 이를 위해 사회적 가치와 비즈니스 가치를 동시에 창출할 수 있는 공유가치창출 모델로서 세상을 바꾸는 따뜻한 경영 운동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 100명의 어린 생명 살리고, 1,000명의 위탁가정 불우 어린이 돕는다

우선 올해 홈플러스는 수술을 통한 완치율이 75% 이상임에도 불구하고 오랜 치료기간과 비용부담 때문에 치료 받지 못하는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 100명의 생명을 살리는데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따르면 백혈병은 어린이 질병 사망원인 1위로 현재 전국에 약 2만5000명의 환아가 있으며, 매년 약 1200명의 어린이가 추가로 백혈병 진단을 받고 있다. 그러나 최소 3년 이상의 투병기간이 필요한 데다, 고액의 치료비 중 상당액이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없어, 20~30대가 대부분인 환아 부모들이 심각한 경제적 부담을 해결하지 못하고 치료를 포기하는 경우가 상당하다.


또한 홈플러스는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위탁가정 불우 어린이 1000명 지원에도 나선다. 부모의 사망, 질병, 학대, 경제적인 사유 등으로 조부모나 위탁가정에서 양육되는 어린이 역시 현재 우리나라에 약 1만6000명에 달한다. 특히 조부모 위탁가정은 온 가족 소득이 양육비에도 못 미치는 경우가 많아 경제적 어려움이 심각하며, 아이들의 34% 정도가 학습, 신체, 발달, 섭식 장애 등을 겪고 있다.


홈플러스는 이들을 위한 사회기여 프로그램으로 3월 1일부터 『생명의 쇼핑카트 캠페인』을 시작해 올해 총 30억 원 기금을 조성, 100명의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 수술과 1000명의 위탁가정 불우 어린이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 고객, 협력회사, 임직원, 소아암협회, 보건복지부, 대형의료기관 등과 함께 전개

캠페인은 참여를 희망하는 협력회사가 선정한 캠페인 상품을 고객이 구매하면, 협력회사는 판매금액의 1% 한도 내에서 일정금액을 홈플러스 e파란재단에 기부하고, 홈플러스는 협력회사가 기부한 만큼의 금액을 매칭그랜트(matching grant)로 함께 기부하는 방식으로 전개된다. 이로써 협력회사와 홈플러스가 함께 상품 판매금액의 2% 한도 내에서 기부해 공동 명의로 어린이들을 돕게 되며, 또한 여기에 고객 모금과 임직원 기부를 통해 추가 기금도 마련할 예정이다.


현재 대상, 풀무원, LG생활건강, 동서식품, 서울우유, 남양유업, CJ, 불스원, 3M, 해피랜드, 좋은사람들, 아가방 등 총 200여 개의 홈플러스 협력회사가 참여하고 있으며, 향후 참여 업체가 늘어나면 지원 규모와 대상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공정한 기회가 주어지고, 향후에도 지속적인 관심과 함께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보건복지부 중앙가정위탁지원센터, 세이브더칠드런, 대형의료기관 등과도 함께 캠페인을 전개한다.


백혈병소아암 어린이 지원은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가 서류접수 및 대상자와의 상담을 통해 경제적 상황, 의료적 상황, 외부지원 여부 등을 종합해 1차 대상자를 선정하고, 의료전문가, 사회복지사, 협력회사 대표 등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에서 최종 대상자를 선정해 진행하게 되며, 위탁가정 어린이는 보건복지부 중앙가정위탁지원센터의 추천 및 심의위원회를 거쳐 대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 세계 최초의 모두가 참여하는 풀뿌리 연합사회공헌 모델 될 것

이번 운동은 고객, 협력회사, 임직원, 정부, NGO, 의료기관 등이 모두 함께 참여하는 세계 최초의 풀뿌리 연합사회공헌으로 전개된다는 의미가 크다.


홈플러스는 중소 협력회사 CEO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0%의 기업이 예산, 운영조직, 시스템, 프로그램 등의 부재로 인해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지 못하고 있으며, 조사에 참여한 모든 기업 중 78%는 구체적이고 효율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연합에 참여할 것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나, 모두가 동참할 수 있는 이번 풀뿌리 연합사회공헌 모델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풀뿌리 연합사회공헌은 참여자가 많을수록 더욱 효과적인 기여가 가능하므로, 홈플러스는 연합사회공헌 캠페인의 결과를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점포 내에서도 적극 커뮤니케이션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참여단체의 이미지와 브랜드 가치를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이승한 회장은 유통업의 특성을 활용해 보다 많은 어린이들의 생명을 살리고, 꿈과 희망을 전할 수 있도록 수많은 고객과 협력회사, 단체들이 동참해 실질적으로 공유가치를 창출하는 세계 최초의 풀뿌리 연합사회공헌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개인에게는 작은 관심과 나눔이지만 이것이 모이면 세상을 따뜻하게 만드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홈플러스는 세상을 바꾸는 따뜻한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생명의 쇼핑카트 캠페인』을 통한 연합사회공헌을 펼치는 동시에, 실질적인 서민생활과 물가안정에 도움을 주고자 3월 1일부터 4월 4일까지 5주간에 걸쳐 전국 126개 점포에서 『사상최대 물가잡기』 행사도 함께 전개한다.


Source of news : http://gt7.kr/a0i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10
76
297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