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캐스트

e2cast.egloos.com

포토로그



두산중공업, 1조5000억 원 인도 발전설비 수주 보도자료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인도 카르나타카 등 2개 지역 발전소용 보일러 5기

- 현지화 전략 결실, 250억 달러 인도 발전시장 공략 청신호


두산중공업(사장 박지원)의 인도 자회사가 현지에서 1조5000억 원에 달하는 발전소용 보일러 5기를 수주했음.


두산중공업은 20일, 인도 현지 법인인 두산첸나이웍스가 인도 국영 전력회사인 NTPC로부터 인도 남서부 카르나타카(Karnataka)주 쿠드기(Kudgi) 발전소용 보일러 3기(800MWⅹ3) 공급에 대한 수주통보서를 받았다고 밝힘. 두산중공업은 또

같은 회사로부터 인도 중부 차티스가르(Chhattisgarh)주 라라(Lara) 발전소용 보일러 2기(800MWⅹ2) 공급에 대한 수주통보서도 올 상반기에 받을 예정임.


두산중공업은 이들 설비를 자체 기술로 제작해 오는 2016년까지 순차적으로 공급하게 됨.


이번 대규모 수주는 그 동안 인도 발전설비 시장 공략을 위해 추진한 현지화 전략의 결실임. 두산중공업은 인도 발전설비 시장에서 수주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지난해 1월 현지 업체인 첸나이웍스를 전략적으로 인수하고 현지 밀착형 영업활동을

펼쳐왔음.


인도는 전력난 해소를 위해 2020년까지 연평균 25기가와트, 약 250억 달러 규모의 발전소 건설을 계획하고 있는데 이는 중국을 제외한 세계 최대 화력발전소 시장임. 이에 따라 세계적인 발전설비 업체들이 앞다퉈 인도시장으로 진출하고 있음. 지난해 9월 진행된 이번 입찰에서도 인도 최대의 발전설비업체인 BHEL사뿐 아니라 일본 MHI, 히타치, 미국 B&W 등 선진 발전설비 업체들이 치열한 수주경쟁을 벌였음


두산중공업 서동수 Power BG장은 이번 수주는 세계적인 업체들과 성능, 가격 등을 놓고 치열한 경쟁 끝에 이뤄낸 것으로 두산중공업의 경쟁력을 재확인한 것이라며 향후 인도시장 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서의 추가적인 기자재 설비 수주가 기대된다고 말함.


두산중공업은 인도에서 지난 2004년 시파트 화력발전소, 2008년 문드라 화력발전소, 2010년 라이푸르 화력발전소 등을 수주한 바 있음.


Source of news : http://gt7.kr/9rm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315
74
296760